뉴스우리2020.07.13

통일 위한 800차 기도회 개최

한국전쟁 발발 70주년, “피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 이루어야 합니다”

기사입력 : 2020.06.14

통일 위한 800차 기도회 개최

 

한국전쟁 발발 70주년, 

“피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 이루어야 합니다”

- 사랑의교회 2004년 이후 매주 빠짐없이 통일 위해 기도, 어느덧 800차





(피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을 위해 ‘함께 재건’의 길로) 지난 6,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 800차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를 기념하며 통일을 위한 기도회(토요일 오전 6 15)를 가졌다.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이라는 나라와 민족에 중요한 시기임을 고려하여 피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의 비전을 꿈꾸며 믿음의 4대가 함께 기도하는 자리가 됐다. 교단과 교파를 초월해 800차에 이르기까지 한 주도 빠짐없이 복음적 통일을 위해 기도해 온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가 2020 쥬빌리코리아 기도큰모임과 연합해 드린 것이다.

 



 

◇ (2004년 시작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는 2004년 사랑의교회 대학부에서 시작한 나라와 교회의 부흥을 위한 작은 기도의 불씨에서 시작됐다. 2011년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로 재발족 된 이래한 주도 빠짐없이 매주 목요일 사랑의교회(은혜채플)에서 복음적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했고 현재는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통일기관들과 단체들이 합류하는 기도네트워크가 됐다정성진 목사(쥬빌리 상임위원장는 “2004년 사랑의교회 대학부에서 시작된 부흥을 위한 연합기도운동이 2011년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로 이어져 800차까지 지속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이며 이 자리에서 드려지는 기도가 통일 대한민국의 새벽을 밝히게 될 것이라며” 예배의 시작을 알렸다.

 

“한국전쟁 발발 70년이 되는 현충일에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하는 자리에 오신 여러분을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지금으로부터 16년 전 사랑의교회 대학부에서 시작된 부흥을 위한 연합기도운동이 2011년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로 이어져 800차까지 지속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그동안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은 오정현 목사님과 사랑의교회 성도님들 그리고 충성스럽게 기도와 연합의 사명을 섬겨온 많은 분들의 헌신에 감사드립니다복음적 통일은 우리가 함께 모여 기도할 때 주시는 하나님의 선물입니다오늘 사랑의교회 토요비전새벽예배에 연합하여 드리는 이 기도가 통일 대한민국의 새벽을 밝히게 될 것을 믿습니다지금부터 800차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 및 2020 쥬빌리코리아 기도큰모임을 시작하겠습니다.” 

– 정성진 목사 설교 가운데 

 




(16년간 한결같은 상록수 신앙으로 통일을 위해 기도

오정현 목사(쥬빌리 상임공동대표) 는 ‘마른 땅에 굳게서라’ (여호수아3:17) 이란 설교말씀을 통해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는 16년간 한결같이 상록수신앙의 자세를 가지고 기도해왔다”며 “1,000회가 이르기 전에 평양에서의 특별새벽부흥회가 열리고 피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고 했다.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가) 1,000회가 되기 전에 평양에서 특새하게 하여 주옵시고 피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 하게 하여 주옵소서. 언약궤를 따라가게 하여 주시옵시고 우리를 성결하게 하여 주옵시고 지도자부터 앞장서게 하여 주옵소서. 우리 가운데 아무도 믿음의 패배자가 없게 하여 주옵소서. 가나안 땅에 들어가지 못한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믿음이 없어 광야의 시체가 되기를 저희들이 원치 않습니다. 모두가 다 요단강을 건널 때 겁이 없게 하여 주시고 모두가 다 통일의 가나안에 편히 닿는 이 민족 공동체 될 수 있도록 불쌍히 여겨 주옵소서아바르타임을 절대적 권위인 말씀의 능력에 의지하여 감당케 하시고. 스스로를 정결케 하고 지도자들부터 앞장설 때에 요단강이 마르는 기적이 일어날 줄을 믿습니다. 그 마른 요단강을 남북한이 오고갈 수 있도록 은혜 위에 은혜를 덧입혀 주옵소서. 1000회가 되기 전에 주님의 기적, 모든 성도들에게 마른 땅을 건너는 은혜를 주옵소서. 기도를 통하여 하나님의 기적과 능력을 온전히 체험하는 평생 삼아 주옵소서”

– 오정현 목사 설교 가운데

 


 

(북한에도 기도모임이 세워지길 바라며) 

이날 한국교회와 북한의 회복, 민족의 부흥을 위한 합심기도가 쉼없이 이어졌다. 쥬빌리 지역모임과 참여단체의 깃발을 들고 전국과 전세계 방방곡곡, 평양을 비롯한 북녘땅에도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가 세워지길 기도했고, 특별히 신앙의 절개를 지키며 순교자의 영성으로 살아가는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을 위해 기도할 땐 남과 북 형제자매들이 신앙 안에서 하나되어 예배 드리는 공동체로 사랑의교회 역할을 다짐하는 시간이었다. 

 



(통일을 위한 섬김 힘있게 감당할 것) 

사랑의교회는 피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의 사명을 위해 ‘북한사랑의선교부’(통일사역 협력 등), ‘반석학교’(통일시대 청년 지원 및양육), ‘사랑광주리’(대북 협력 등을 위한 국제구호개발NGO) 등의 사역을 헌신적으로 감당해오고 있다. 앞으로도 시대와 민족의 치유를 위한 기도와 섬김의 사명을 지속할 것이다.  

취재 : 뉴스네트워크실